•  
  •  
  •  
  •  
  •  
  •  
  •  
  •  
  •  
  •  
(틀:가져옴)

정의당
正意黨
Justice Party
창당 2012년 10월 21일
스펙트럼 사회민주주의, 좌파
당대표 김종철
원내대표 강은미
국회 의석 6석/300석(2%)(1)
원내 제3당
홈페이지 http://www.justice21.org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의당

정의당(正意黨, Justice Party)는 대한민국의 원내 진보정당이다.

TOC

1. 개요
2. 의외의 대박, 19대 대선
3. 향후 전망
4. 지역 기반
5. 역대 선거 결과
5.1. 총선
5.2. 대선
6. 트리비아

1. 개요 (Edit) (-)

통합진보당의 비례대표 경선 부정 사건을 계기로, 기존 비당권파가 분리독립해서 나온 당. 진보 3당이 합당을 하긴 했지만 원래 진보신당계/국민참여당계랑 민노당계는 영 사이가 안 좋았고, 특히 진보신당계는 민노당에서 끊이지 않는 종북 관련 사항에는 학을 뗐다. 언젠가는 갈라질 미봉책적인 합당이었지만 비례대표 부정 경선으로 확실하게 옆구리가 터진 것. 2012년 10월 21일 창당 당시 당명은 진보정의당이었고, 정확히 9개월 뒤인 2013년 7월 21일에 당명을 현재의 정의당으로 변경하였다.

이후 통합진보당은 inter:나무위키:통합진보당 아메리카노 커피 사건에 이어 inter:나무위키:통합진보당 위헌정당해산 사건으로 공중분해 되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정의당은 진보정당의 재도약을 노렸지만, 총선 이전의 의석인 6석의 의석을 간신히 지켜내는 초라한 성적표를 거두었으며, 2020년 21대 총선에서도 마찬가지로 6석만을 가져갔다.

2. 의외의 대박, 19대 대선 (Edit) (-)

inter:나무위키: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열린 19대 대선에서 정의당은 당대표이자 국회의원인 심상정을 대선 후보로 확정하고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놀랍게도 심상정 후보는 6.17%라는 높은 득표율을 보였다. 그마저도 사표가 될 것을 우려하여(2) 일부 표가 문재인 후보에게 갔기 때문에 꽤 깎인 지지율이었다.

진보정당 역사상 가장 높은 득표율을 보인 대선이었기에, 20대 총선과는 달리 매우 고무적인 성적표를 얻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대선 전부터 계속되어온 메갈리아워마드 관련 논란에다 심상정, 노회찬 외에 눈에 띄는 인물이 딱히 안 보인다는 점도 장래에 큰 암운이다. 지금 당장은 문제가 없겠지만 두 사람이 정계 은퇴를 하거나, 혹은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때 그 뒤를 확고하게 보장할 수 있는 인물이 없다. 그리고 이는 노회찬의 사망으로 현실로 다가왔다.

3. 향후 전망 (Edit) (-)

현재 대한민국에서 사민주의와 좌파 강령을 걸고 유의미한 발언력을 가지고 있는 사실상 유일한 정당이다. 이는 정의당 지지자들의 지지 유지의 이유이기도 하다. 여기에 19대 대선에서 선전하면서 인지도를 많이 키운 상태인 점도 긍정적이다. 하지만 국회의원 소선거구제가 계속 유지된다면 지금 수준의 의석을 유지하는 것도 어려워 질 수 있어 난항이 보인다.

4. 지역 기반 (Edit) (-)

심상정의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시 갑은 꽤 확고한 심상정 및 정의당 지지 지역이지만, 이건 심상정 개인에 대한 지지라고 봐야 하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 역시 마찬가지로 이를 제외하면 확고한 지역기반은 보기 어렵다.

5. 역대 선거 결과 (Edit) (-)

5.1. 총선 (Edit) (-)

선거 지역구 비례대표 총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2석/253석(1%) 4석/47석(9%) 6석/300석(2%)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1석/253석(0.4%) 5석/47석(9.67%) 6석/300석(2%)


5.2. 대선 (Edit) (-)

선거 후보 득표 결과
제19대 대통령 선거 심상정 2,017,458표(6.17%)(3) 낙선(5위)

6. 트리비아 (Edit) (-)

당의 규모가 매우 작지만 목소리만큼은 상당히 크게 내고 있다.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가 대표적인 예.
  • (1) 지역 1석, 비례대표 5석 #
  • (2) 국회의원 선거에는 비례대표 표가 따로 있어서 지지하는 정당이 소수당이어도 최소한 비례대표에서는 소신 있게 투표하는 성향이 크지만, 대통령 선거는 그렇지 않다.
  • (3) 역대 진보정당 사상 최대의 득표이다.